슬레이어즈 14권-세렌티아의 증오


굉장히 암울한 전개를 보여줬던 14권.


슬레이어즈 애니메이션을 보다가 소설 2부는 내용이 대충 어떤지 궁금해서 돌아다니다가 결말에 대한 강력한 네타를 하나 들었기에 이쯤해서 무지 우울한 전개를 보일 거라 생각은 했지만, 정말 14권은 생각 이상으로 암울한 전개를 보여줬다.


뭐, 초반 시작이야 13권에서 어느 정도 사건이 마무리가 되었기에 새로운 마을 세렌티아에서 신전과 관련한 에피소드가 시작되었고 슬레이어즈 초반부가 항상 그렇듯이 조금은 유쾌했다. 그리고 또 다시 사건에 휘말린 리나와 가우리.


처음에는 계속 대신전을 불태우고 신관장을 살해한 범인은 누구일까에 초점을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