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트 바둑왕


참으로 원색적인 제목의 만화.

실제 제목은 히카루의 바둑이지만 한국으로 오면서 어떤 분의 작명센스인지는 모르겠지만 고스트 바둑왕이라는 다분히 초딩을 겨냥한 것 같은 제목으로 탈바꿈되었다;;

지금은 완결난 지 5년이나 지나서 책도 몇 권을 빼놓고는 거의 절판되었고 언급도 잘 안 되고 있지만 나올 당시에는 최고의 인기를 자랑했다.

그리고 그 인기에 힘입어 한국에서 고스트 바둑왕의 애니도 방영되었다.
(다만 사이의 복장이 기모노라는 이유로 하얗게 처리되어서 목하고 손만 둥둥 떠나니는 것 같았다; 사이가 살던 시대는 신라시대로 나왔고;)

솔직히 말하면 고스트 바둑왕은 순수하게 바둑의 승부를 다루고 있지는 않다. 접전을 펼친다기보다는 대부분의 승부가 탁탁탁 거리더니 "아니!"라는 외침이 터져나오고 다 끝난 바둑판을 보여주면서 끝난다;

그렇지만 일단 주인공 히카루와 아키라를 비롯한 인물 간의 라이벌 관계나 바둑을 통한 인간 관계가 잘 드러나있었고 직접적인 승부의 모습은 없지만 그러한 승부를 꽤나 스릴 있게 다룬 점은 만화를 무척이나 재밌게 만들어줬다.

이 만화는 구성상 17권까지가 1부, 18권이 외전 23권까지가 2부인데...

1부까지는 그야말로 호평일색에 마지막 엔딩이 꽤나 감동적이라 성공적으로 마무리가 되었지만 본격적으로 2부가 시작되면서 악평이 슬슬 달라붙기 시작했다.

일단 나부터가 느낀게 1부에 비해 재미가 꽤나 없어졌다는 점.

뭔가 억지로 그린다는 느낌을 받았달까;

그런데 그런 느낌이 잘못된 게 아니었는지 고스트 바둑왕은 2부 엔딩에서 그야말로 크리티컬 하나를 터뜨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