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른 세 살. 남편을 잃은 그녀는 아들 준과 남편의 고향인 밀양으로 가고 있다. 이미 그녀는 너무 많은 것을 잃었다. 피아니스트의 희망도 남편에 대한 꿈도... 이 작은 도시에서 그 만큼 작은 피아노 학원을 연 후, 그녀는 새 시작을 기약한다. 그러나 관객은 이내 곧 연약한 애벌레처럼 웅크린 그녀의 등에서 새어 나오는 울음소리를 듣게 된다. 그리고 그녀가 던지는 질문에 부딪히게 된다. “당신이라면 이래도 살겠어요?...” 삶의 의미를 찾아 헤매는 그녀의 모습에서 우리는 새로운 전도연을 목격하게 될 것이다. <시크릿 선샤인>, 이 영화는 전도연 연기 인생의 새 출발점이다.

 밀양 외곽 5km... 그는 신애(전도연)를 처음 만난다. 고장으로 서버린 그녀의 차가 카센터 사장인 그를 불렀던 것. 그리고 이 낯선 여자는 자신의 목소리처럼 잊혀지지 않는 삶의 일부가 되어버린다. 그는 밀양과 닮아 있다. 특별할 것이 없는 그 만큼의 욕심과 그 만큼의 속물성과 또 그 만큼의 순진함이 배어 있는 남자. 마을잔치나 동네 상가집에 가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그 누구처럼 그는 신애의 삶에 스며든다. 그는 언제나 그녀의 곁에 서 있다. 한 번쯤은 그녀가 자신의 눈을 바라봐주길 기다리며... 그리고 송강호, 그의 새로운 도전을 우린 기대하게 된다. 그처럼 평범하지 않은 여자를 바라보는 남자, 그처럼 아파하는 여자의 곁을 지키고 있는 이 남자의 시선과 사랑을 그는 어떻게 표현할까?

 

 

처음 영화에 대해 들었을때 아이 잃은 여자와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인 줄 알았다.

 

......

 

누가 광고 그 따위로 잡았니?

 

물론 영화에서 송강호의 짝사랑 이야기는 나온다. 그렇지만 그것은 절대 이야기의 주류가 아니다. 그냥 전체 스토리에서 살짝 양념을 더하는 정도의 비중이랄까;

 

어쨌거나 감상을 말하자면...

 

보는 내내 화면을 꺼버리고 싶었다.

 

기분이 너무 더러워서.

 

영화가 개판오분전이란 소리가 아니라 영화에서 나오는 현실이 너무 뭣같아서 그냥 화면을 꺼버리고 싶었다.

 

그만큼 전도연의 연기가 너무 절실하게 와닿았다.

 

아이 잃은 엄마의 심정이란 게...

(칸 여우주연상을 아무나 주는 게 아니구나;)

 

특히나 맨 마지막 부분에서 혼자 자해를 하고 살려달라고 외치는 전도연의 모습은 잊혀지지가 않는다.

 

그리고 이 영화에서는 계속해서 기독교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처음에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 같은 굉장히 짜증나는 형태의 전도.

 

그리고 중반부에는 아이 잃은 엄마의 안식처.

 

그리고 마지막에는 아이 잃은 엄마의 거의 원수에 가까운 역할로;

 

참 미묘하다.

 

나는 용서하지 못했는데 신이 그에게 용서를 내린다니.

 

신이 용서하면 그걸로 끝인가?

 

참 모순적이다.

 

어릴 때부터 싫었던 게 기독교 신자들이 하던 말.

 

"살인 등 큰 죄를 지은 사람이라도 회개하면 천국에 갈 수 있다."

 

...뭣같은 소리로 들렸다, 솔직히.

 

그렇다면 그 피해자는 어떻게 되는 건데?

 

뭐...이쪽으로는 나 자신도 정리가 안 되서 그냥 여기서 글을 끊을랜다.

 

p.s 뭐 좋게 평을 올린 것처럼 보이지만 개인적으로는 몇몇 부분과 전도연의 연기를 제외하고는

     전체적으로 좀 실망한 영화였다.

 

p.s2 굉장히 진지한 분위기였지만 중간에 '거짓말이야~' 이 부분은 숨 넘어갈 뻔 했다;

 

p.s3 물론 인터넷을 뒤져보면 사랑에 관한 이것저것 이야기가 나오기도 하지만

      내가 앞에 광고 어쩌고저쩌고 쓴 건 저 포인트를 광고로 잡을 만큼 사랑이야기가

      본 내용인가라는 의문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