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살 가득한 평화로운 한강 둔치 아버지(변희봉)가 운영하는 한강 매점, 늘어지게 낮잠 자던 강두(송강호)는 잠결에 들리는 ‘아빠’라는 소리에 벌떡 일어난다. 올해 중학생이 된 딸 현서(고아성)가 잔뜩 화가 나있다. 꺼내놓기도 창피한 오래된 핸드폰과, 학부모 참관 수업에 술 냄새 풍기며 온 삼촌(박해일)때문이다. 강두는 고민 끝에 비밀리에 모아 온 동전이 가득 담긴 컵라면 그릇을 꺼내 보인다. 그러나 현서는 시큰둥할 뿐, 막 시작된 고모(배두나)의 전국체전 양궁경기에 몰두해 버린다.

 그곳에서 괴물이 나타났다. 한강 둔치로 오징어 배달을 나간 강두, 우연히 웅성웅성 모여있는 사람들 속에서 특이한 광경을 목격하게 된다. 생전 보도 못한 무언가가 한강다리에 매달려 움직이는 것이다. 사람들은 마냥 신기해하며 핸드폰, 디카로 정신 없이 찍어댄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정체를 알 수 없는 괴물은 둔치 위로 올라와 사람들을 거침없이 깔아뭉개고, 무차별로 물어뜯기 시작한다.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돌변하는 한강변. 강두도 뒤늦게 딸 현서를 데리고 정신 없이 도망가지만, 비명을 지르며 흩어지는 사람들 속에서, 꼭 잡았던 현서의 손을 놓치고 만다. 그 순간 괴물은 기다렸다는 듯이 현서를 낚아채 유유히 한강으로 사라진다.

 어딘가에 있을 현서를 반드시 찾아야 한다. 갑작스런 괴물의 출현으로 한강은 모두 폐쇄되고, 도시 전체는 마비된다. 하루아침에 집과 생계, 그리고 가장 소중한 현서까지 모든 것을 잃게 된 강두 가족… 돈도 없고 빽도 없는 그들은 아무도 도와주지 않지만, 위험구역으로 선포된 한강 어딘가에 있을 현서를 찾아 나선다.

 

 

 

 

 

고3때, 나름 공부하겠다고 한 달에 1~2번은 가던 영화관에도 잘 가지 않았다.

 

그러나 괴물이 나온다고 했을 때 당장 극장으로 갔는데 개인적으로 한국영화 중 최고라 여기는 '살인의 추억'의 감독 봉준호의 차기작이라는 소리를 듣고 계속해서 기다려왔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저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다.

 

"크윽, 역시 봉준호 감독!!!"

 

음악, cg, 연기, 스토리 무엇하나 꿇리는 게 없다.

 

특히 초반 한강에 괴물난입씬은 정말 잘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초반부터 확 몰입을 시켜줄 뿐더러 괴물의 cg같은 것도 자연스러웠다.

 

다만...맨 마지막 스토리...

 

감독, 나랑 싸우자!

 

아니, 현서를 그렇게 꼭 보내여만했수ㅠ.ㅠ

 

그 부분이 워낙에 찜찜해서 정말 좋은 영화라고 생각하긴 하지만 굳이 내가 다음에 이 영화를 찾아서 볼 것 같지는 않다;;

 

그만큼 마지막 스토리 전개 부분은 내겐 너무 충격적이었다;;;

 

설마 그러리라고는 눈꼽 만큼도 생각해보지 않았기에;

 

p.s 아,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괴물보다는 살인의 추억이 괜찮다고 생각;

     괴물 역시 잘 만들긴했지만 살인의 추억의 포스보다는 아닌 것 같은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