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왕 3권-격동편


유령왕 1부의 마지막권.

이거 나왔을 때 깜짝 놀랬다.

임달영 작가의 팬이 된 후 처음으로 보는 호평일색의 평들.

......

잠깐, 안구에 습기 좀 닦고;

제로를 접한 후 임달영 작품에 푹 빠진 후, 거의 호평은 본 적이 없었다.

일단 내용은 둘째치더라도 흔히 임달영 코드라고 부르는 것들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그런 부분이 좀 거시기하긴 해도 내용이 재밌어서 항상 좋게 봐왔다.)

하지만 이번 유령왕 3권은 안 까는 글 없다던 디씨 판갤에서조차 호평일색이라니...!

안 그래도 임달영 팬인데 기대치가 급상승.

그래서 시험 기간에 2,3권을 독파했다ㅡ.ㅡ;

......

오오오오오오오오오!

마지막 장면 보고 울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