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포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류보다 월등히 뛰어난 지능과 파워를 지닌 외계 생명체 ‘트랜스포머’. 정의를 수호하는 ‘오토봇’ 군단과 악을 대변하는 ‘디셉티콘’ 군단으로 나뉘는 ‘트랜스포머’는 궁극의 에너지원인 ‘큐브’를 차지하기 위해 오랜 전쟁을 벌여왔다. 하지만 행성 폭발로 우주 어딘가로 사라져버린 ‘큐브’. 그들은 오랜 전쟁의 종지부를 찍기 위해 ‘큐브’를 찾아 전 우주를 떠돈다.

 인류의 미래를 좌우할 에너지원인 ‘큐브’는 우주를 떠돌다 지구에 떨어지고 디셉티콘 군단의 끈질긴 추적 끝에 ‘큐브’가 지구에 있다는 사실을 알아낸다. 그들은 최후의 전쟁의 무대로 지구를 택하고, 아무도 모르게 지구로 잠입한다. 어떤 행성이든지 침입해 그 곳에 존재하는 기계로 변신, 자신의 존재를 숨길 수 있는 트랜스포머는 자동차, 헬기, 전투기 등의 다양한 형태로 변신해 인류의 생활에 깊숙이 침투한다. 그리고 그들은 큐브의 위치를 찾는데 결정적인 열쇠를 지닌 주인공 ‘샘’의 존재를 알게 된다.

 이 모든 사실을 전혀 모른 채 살아가던 ‘샘’은 어느 날 밤, 자신의 낡은 자동차가 거대한 로봇으로 변신하는 놀라운 현장을 목격한다. 그의 자동차는 ‘트랜스포머’ 중 정의를 수호하는 ‘오토봇’ 군단의 ‘범블비’로 큐브를 차지하기 위해 음모를 꾸미는 ‘디셉티콘’ 군단에 맞서 샘을 보호하기 위해 파견된 트랜스포머. 우주의 질서를 수호하기 위해 반드시 샘을 지켜야만 하는 범블비는 자신이 형제들인 ‘오토봇’ 군단을 지구로 불러모으기 시작하는데..

 거대 에너지원 ‘큐브’가 디셉티콘의 손에 들어가는 것만은 막아야 한다. 샘을 찾아내 큐브를 손에 쥐어 지구를 지배하려는 악의 ‘디셉티콘’ 군단과 지구를 지키려는 정의의 ‘오토봇’ 군단의 인류의 운명을 건 숨막히는 대결이 펼쳐진다.

오늘 가서 봤다. 혼자서;;;

아니 어쩌다보니까 시간대는 다 안 맞고 미칠 듯이 보고 싶기는 하고 해서 혼자가서 봤는데...

이거 생각보다 괜찮더라. 조조로 봤는데 돈도 딱 4000원 들고 영화 끝나고 별 일 없이 집으로 바로 와버리니까 시간도 아끼고 혼자 몰입할 수도 있고 옆에서 화장실 가고 싶다는 등의 소리같은거 안 들어고 되서;;

처음 갈 때는 어쩌다가 혼자 가서 영화보는 신세가 됐냐라고 생각했는데...생각보다 괜찮다;;;

가끔 혼자 가봐야지;;

어쨌거나 트랜스포머의 감상은...

헐리우드 너희 한계는 도대체 어디까지냐!!!

사실 이런 영화 스토리 기대하고 가는 사람은 없지 않은가?

영화의 스토리는 말그대로 딱 전형적에다가 정의는 승리한다라는 사상을 담고 있다.

뭐, 그렇다고 개막장스토리도 아니고 딱 전형적이다.

하지만...그래픽...작살난다.

트랜스포머들이랑 인간들이랑 같이 있는 장면에서도 생각한 것보다 cg티가 많이 안나고 특히 로봇끼리 격투신은 정말 후덜덜이다;;

가장 인상깊었던 장면은 옵티머스랑 메가트론이랑 마지막에 싸울 때 엎어지면서 건물을 뚫고 나가는 장면.

이건 진짜 멋지더라.

그 외에도 마지막 미션시티에서의 전투씬은 가히...최고;;

그리고 이 영화는 무지막지하게 웃기는 장면들은 없지만 꽤나 웃기는 장면들이 많다. 주인공 부모한테 안 들키려고 집에 꼭 붙어서 이리저리 불빛을 피하는 로봇들이라니;;;

어쨌거나 상영시간이 3시간에 가까웠는데 눈깜짝할 사이에 지나갔다.

이런 영화는 정말 극장가서 봐줘야한다, 진짜로;

 p.s 다만 옵티머스랑 메가트론 제외하고 로봇들 생김새가 거기서 거기라 막판 미션시티 전투씬에서 화면이 빨리빨리 넘어갈 때 전투상황이 머리 속에 쉽게 안 들어온다;;

p.s2 메가트론을 바다에 묻는장면이나 마지막에 메가트론을 배신한 부하가 대기권을 돌파하는 장면을 봤을때...이거도 속편 나올 듯;;

 p.s3 마지막에 주인공 가디언 로봇이 저는 우주로 떠나지 않고 소년의 곁에 남겠습니다해서 아 이별하나보네 했는데...결국은 죄다 지구에 남는다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