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마선


앙신의 강림으로 꽤나 높은 인지도를 확보한 쥬논 작가의 두번째 작품 천마선.

미리 경고하자면...이 책을 읽으려고 마음 먹었다면 절대 인터넷을 통해 감상문이라던지 비평문, 서평 같은 거 읽지 말길 바란다.

이야기 초반부에는 모르겠지만 여러가지 비밀을 이야기의 핵심으로 써먹는 소설이기에 네타같은 거 당하면 치명적이다;;

그래도 이 책에 대해 전혀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간략하게 소개를 하자면

이 책은 앙신의 강림 2,3부와는 달리 웅장한 전쟁씬이 주가 되는 소설이 아니라 1대1 또는 몇십명 대 몇십명의 대결이 주를 이루는 소설이다. 앙신의 강림의 경우 1부에서 이런 형태의 대결이 나오다가 2,3부로 넘어가면서 전쟁씬이 주가 되는데 천마선은 앙신의 강림 1부에서의 대결형식이 대부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또한, 처음 작가의 말에서 서양은 르네상스를 배경으로 동양은 춘추전국시대를 배경으로 한다고 적었고 그 말에 맞게 서양 대부분의 국가는 도시국가 비스무리하게 등장한다.

이 소설의 처음은 살짝 당혹스러울 수도 있는게 주인공의 대한 어떠한 정보도 없이 시작한다.

소설 맨 처음에 베리오스라는 인물은 잠에서 깨어나 학살의 현장을 보게 된다. 4000명이나 죽인 학살의 현장을 만든 건 다름아닌 베리오스의 주인인 커눌.

커눌은 말그대로 막강한 능력의 소유자인데 한 영주의 성을 혼자서 초전박살내버린다; 아주 가볍게;;

커눌은 맨 처음 자신이 초전박살낸 영주의 성에서 어떤 동양의 능력자를 만나게 되는데 이 부분을 보면서 커눌이란 인물이 어떤 인물에 대한 복수를 꿈꾼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식심차력이라는, 상대방의 심장을 먹는다는 강렬한(?) 권능을 통해 상대의 능력을 흡수하는데 이것이 마왕의 권능이라 불린다.

어째든 이런 식으로 초반에는 어떠한 정보도 없이 이야기를 진행하며 주인공이 커눌인지, 베리오스인지조차 모르게끔 이야기가 진행된다.

솔직히 나도 1권을 읽을 때는 도대체 주인공이 누군지 긴가민가했다. 그러다가 2권에 접어들어서야 주인공이 베리오스인가보다라고 생각;;

사실 앙신의 강림을 읽은 독자라면 베리오스의 행동이 답답하다 못해 화가 난다.

마법이든 검술이든 한 번 배우면 그것을 금새 흡수하는 천재적인 재능을 지닌 베리오스. 하지만 무진장 겁쟁이다. 진짜 겁쟁이다. 아주 처절할 정도로 겁쟁이다.

그래서 앙신의 강림의 주인공 시리온의 카리스마를 잊지 못한 독자들의 경우 답답한 마음에 초반에 읽다가 때려치는 사람이 많았다;;;

하지만 이야기 자체가 재미없게 흘러가지는 않는다. 여러가지 떡밥(?)들을 던져주고 가끔씩 커눌이란 인물의 무지막지한 카리스마를 통해 이야기의 재미를 높이는데...

베리오스란 녀석이 너무나 겁쟁이다보니까 그런게 다 묻힐 정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