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영기


이 작품은 나에게 어떠한 부분에서 엄청난 충격을 안겨 준 작품이다;;;


바로 작품 중간에 스토리 작가분이 돌아가신 것.


사실 맨 처음 영챔프를 통해 첫회를 접했을 때는 그냥 그저 그렇다라는 인상이었다.


그냥 좀 특이하게 삼국지를 다룬 기존의 만화들과는 달리 손씨 가문, 오나라에 대해 다루는구나하는 생각 정도?


하지만 이야기가 계속 진행되고 손책이란 인물이 처절하게 망가지기 시작하는 부분에서부터 정말로 재밌게 보면서 회가 진행될 수록 기대감이 높아졌고 이거 정말 사야겠다라고 생각하던 찰나 작가분께서 돌아가셔서 상당히 놀랐다.


그래서 작가분에 대해 좀 알아봤는데 정말로 괜찮으신 분이셨다.

+++++++++++++++++++++++++++++++++++++++++++++++

밑에는 작가분과 관련된 퍼온 글.

이름 : 최준철(崔埈徹)
필명 : 백의천(白議川)
향년 : 33세 (1973.6.6 ~ 2005.08.16)
사인 : 과로로 인한 심장마비
작품 : 손영기(미완, 영챔프 연재 중)

소식 출처 - 초연신기 히네시스 스토리 작가님 개인 블로그(상단링크)

영챔프 후기에 잡지 담당 기자들의
갑작스런 조의 표시에 의아하던 차에
자주 가는 블로그를 통해 최준철씨의 사망소식을 알게 되었습니다.
현재 자기 이름을 거는 작품외 준비중인 것과
어쩌다 이름을 걸지 않고 뒷처리를 맡게 된것까지
5개의 작품을 한꺼번에 진행중이셨다는군요.
사인을 보시듯 과로로 인한 심장마비입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想念의 辯

33년의 길지도 짧지도 않은 시간을 살아오면서도
지나간 것에 얽히지 않고... 눈은 항상 내일만을 바라보며 산다.

글을 쓴다는 일이 너무도 힘이 들어서,
내 안의 미숙함을 훌렁 벗고 드러내는 것이 부끄러워서...
일부러 혹은 애써서 외면하던 시간도 있었다.

직장을 다니고... 회사를 차리고,
제법 많은 돈과 성공이라는 이름이 사람들에게는 부러움이었을 진 몰라도,
그 또한 하나의 고통이었음을 고백한다.

최준철이라는 사회인의 이름과
스토리작가 백의천이라는 또 하나의 이름...
어느것 하나 쉽지 않은 두 이름 사이에서 갈등하고 고민해봤지만...
결국은 다시 돌아오고 만 것이다.
수잔 스태빙의 말처럼...
'정열은 눈을 멀게 만든다'라는 말이 분명한 진리일지라도,
나의 어리석은 천성은 항상 정열 쪽을 택하게 만들고...
이제는 그것만을 품고 살아가리라 스스로 다짐하곤 한다.

휴가나온 군인들마냥 아침부터 용산역앞 감자탕집에 부시시한 몰골로 틀어박혀
그림작가와 소줏잔을 기울이며 살아간들 어떻고...
살아가기 깝깝한 원고료가 찍힌 통장을 보며 한숨이 나온들 어떻겠는가...

내장을 홀랑 태워서라도 만족할 만한 스토리를 뽑을 수 있다면...
하고싶은 만화와 함께 평생을 뒹굴거리며 살아갈 수 있다면...
누군가에게 문득 '잘 보고 있습니다'라는 격려를 받을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난 잘 살아간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을...
그렇게 될 수만 있다면... 앞으로도 잘 살아갈 수 있을 것을...
그럴 수 있을 것을...

- 꼴찌로 마감을 끝내고 아침부터 소주를 들이부었더니... 좀처럼 잠이 오질 않아서 끄적입니다.
그냥 두서없이 갈겨댄 말이니... 맞춤법이나.. 띄어쓰기 등은 용서하고 넘어가시길... 내용은 더더욱 용서하시길...ㅎㅎㅎ 모두 좋은 주말 보내십시오~~~

-議川-
================================================================================
* 최준철의 간략 Profile * <출처 : 최준철군의 싸이월드 홈피 (현재 폐쇄)>

- IMF 이전... 춘천에서, 꼬임에 넘어가서 저질만화를 다수 제작
- 무책임의 국가대표로 남의 작업에 손대고 도망가기 다수
- 인간화를 꿈꾸며, 다른 직업에 몰두 했으나... 주변에서 만류
- 2004년 제버릇 개 못준다는 속담을 실천하기 위해, 만화판 컴백선언... 역시 주변의 반응은 냉담
- 출판사에 술먹고 들어가서 연재를 따내는 일에 성공
- 다른 출판사에도 동일한 방법으로 연재를 따내는 일에 성공
- 좌우명을 '술 속에 길이 있다'로 바꿈
- 소시적부터 고도의 삽질 및 복싱 등으로 다져온 체력이 고갈되어 현재 건강을 조금 걱정하고 있음(걱정만)
- 윗 글을 프로필로 불러도 되는가 하는 문제로... 현재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음
- 가훈 : "하루 한 병!! ㅡㅡb"
- 곰탱이 같은 마눌이와 딸을 상대로 매일 2차 세계대전을 치루면서 하루하루를 살아감
- 만화에서 시작해서... 만화로 끝날 인생을 살고 싶습니다...
-議川-
+++++++++++++++++++++++++++++++++++++++++++++


보면 알겠지만 정말로 만화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신 분이셨다.


그리고 정말 인생을 정열적으로 사시다가 돌아가신 분이다.


잘 알지 못하는 분이었지만 존경심도 들었고 그런 만큼 안타까움도 정말 컸다.


그리고 이제 막 손영기라는 작품이 손책이 죽고 그의 아들로 이야기가 이어지면서 본격적으로 스토리가 진행되려고 하는데 갑자기 돌아가셔서 이제 이 작품은 미완의 작품으로 남겠구나라는 생각에 아쉬움은 더욱 컸다.


하지만 손영기의 그림을 담당하신 김영필 만화가가 충격을 딛고 일어나 끝까지 손영기를 그리겠다라는 뜻을 밝히셨고 몇 회가 더 영챔프에 연재되었다.


그러다가 홍길동 무림전사록과 함께 단행본 체제로 전환되었고 계속해서 다음 이야기를 기다렸는데...이게 영 안 나오더라;


그래서 결국 이렇게 손영기는 끝나는 건가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2007년 3월에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4권이 나왔다.


얼마나 기다리던 4권이었던가ㅠ.ㅠ;;


근 1년 만이다.


이제 바라는 건 출간속도를 조금만 올려주었으면 하는 것;


백의천 작가는 이 이야기의 끝을 맺지 못하고 떠났지만 부디 김영필 만화가께서 이 이야기에 끝을 맺어주셨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