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읽고


오 재밌다, 독특하다, 그림체도 독특하다, 오 살 가치가 있어보인다.


등등 그 자체의 매력보다도 앞으로 나올 이야기에 대해 엄청난 기대를 했던 책.


2권까지 나왔을 때 정말 살려고 했으나...


왠지 살짝 불길한 느낌에 잠깐 구매를 미뤘다...


그러더니 갑자기 어느 순간부터 영챔프에서 연재가 말도 없이 끊겼고


나중에 들어보니 작가 개인 사정으로 중도 하차...


악 소리가 절로 나왔다;;;


그 특유의 음울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건만;;;


이번에 이 만화가분이 일본 작가랑 함께 퇴마침이라는 걸 냈던데


한일 합작이니만큼 제발 완결까지 쭉 나갔으면 좋겠다;;


p.s 내가 영챔프 밖에 구매를 하지 않기 때문에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영챔프 외에도 좀 재밌어 보이는 작품들이 1~2권 나오고 그냥 연재중단 하는 게 너무 많다.

     그 작품 마음에 들어하던 독자는 어쩌라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