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저드리


이원 작가의 처녀작.


이원 작가가 쓴 걸 한 3개 정도 읽어봤는데...


읽을 때마다 드는 생각은 너무 산만하다는 거다.


특히 처녀작이라 그런지 이건 더 심한데...


오랜 기간을 두고 읽긴 했지만...그래도 좀 너무 산만하다.


이제와서는 자세한 내용도 기억나지 않지만...


보면서 인물 개성이나 개그씬을 넣어보려고도 한 것 같은데...


무척 작위적이란 느낌을 받았다.


인물 개성을 살리려는 시도는 별로 와닿지 않았고


개그씬이라도 넣은 것들은 안 웃겼다, 정말.


보면서 그래도 되는대로 막 쓰는 작가는 아니라는 건 느꼈지만...


필력이 부족하다고 해야하나, 스토리를 촘촘하게 못 짠 다고나 해야할까;


어쨌거나 기대한 거에 비해 굉장히 실망한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