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X2-넥스트 레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리플X 요원의 죽음으로 혼란에 빠진 첩보국 NSA의 비밀 작전기지가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장세력에 의한 공격을 받고 16명의 요원이 사살되는 참사가 발생한다. 가까스로 탈출에 성공한 NSA 국장 어거스트 기븐스(사무엘 L. 잭슨)는 테러 뒤에 대규모 반란 음모가 있음을 직감하고 내부의 음모를 파헤치기 위해 예전보다 훨씬 강하고 새로운 트리플X 후보를 찾기 시작한다. 이제 전직 최고의 네이빌 씰이었지만 명령 불복종 혐의로 특별관리 중인 위험한 인물 다리우스 스톤(아이스 큐브)이 새로운 트리플X 후보로 지명되는데...

 기븐스의 조치로 탈출에 성공한 다리우스는 자신이 원하는 방식으로 임무를 수행한다는 조건을 걸고 새로운 트리플X 요원이 된다. 첫번째 임무로 배후조직 색출을 위해 정부 고위층 만찬에 참석한 스톤은 대통령 고문관의 딸 찰리에게서 국방장관 데커트(윌렘 데포)가 전군을 동원한 사상 초유의 쿠테타를 꾸미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내지만, 정교하게 세팅된 음모로 오히려 대통령 암살 주범으로 몰리게 되고, 기븐스마저 실종된 상태에서 FBI와 NSA의 대대적인 추격을 받게 되는데...

 

 

오프닝 보자마자 대략 쇼크!!!

 

전작 주인공이 죽었다니!!! 꾸에엑!!!

 

전작 주인공의 그 알 수 없는 묘한 캐릭터 설정이 얼마나 좋았는데 그걸 다 말아먹고 전작 주인공에 비하면 매력이라고는 손톱만큼도 없는 인물을 내세우다니;

 

캐스팅을 실패한 건가...차라리 다른 임무를 맡았다는 설정으로 가던가...

 

어쨌든 2자체만 보자면...

 

주인공. 앞서 말했듯 전작 주인공에 비해 너무 매력없음

영화 전체적으로 이 녀석은 1에 그 녀석보다 더한 놈이다라고 외치는 듯 하지만 정작 그렇게는 느껴지지 않는다.

 

뭐, 그렇게 느끼는 것에는 전작은 주인공이 모든 걸 다해먹었지만 이번 편은 몇몇의 인물이 일을 분산해서 하기에 그런 것일 수도 있겠다.

 

그리고 전작 트리플x를 만든 흑인 아저씨와 기계 잘만드는 어리버리 군은 전작보다 활약이 많이 늘었다.

 

또한 영화 전체적으로 1보다는 스케일이 커졌다. 그러나 정말 컴퓨터 그래픽을 쳐발랐다;;

 

하지만 2시간이 후딱 지나갈 정도로 재미는 있다.

 

1만큼 강렬하진 않지만 그냥 볼 정도의 영화.

 

역시 대부분의 영화는 전편만한 속편없다라는 공식을 잘 따르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