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2


해리포터 영화버전은 불사조기사단까지는 영화관에 가서 봤지만 혼혈왕자 때는 내가 군대에 있었고 죽음의 성물 1부 때는 내가 원작을 다 읽지 않았을 때라 극장에 가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원작도 다 봤고 10년을 이어온 영화의 마지막을 보고 싶었기에 극장에 가서 보게 되었다.

죽음의 성물2는 국내판 기준으로 원작 3권의 중반부터 이야기가 전개된다. 원작이 처음부터 흥미로운 전개를 보여주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후반부 호그와트 공성전에 힘을 쏟기 위해 1부에 대부분의 이야기를 몰아버린 것 같다.

그런데 내가 원작 완결을 본 지가 얼마 안 되어서 그런지 긴장감은 조금 떨어졌다(...) 아직까지는 원작의 한 장면, 한 장면이 생생할 때인지라.

그래서 그런지 영화 자체의 긴장감은 조금 떨어졌지만 원작과 비교하면서 보는 재미가 있었다. 사실 해리포터 영화판은 원작이 영화로 다 표현하기에는 상당히 긴 지라 원작의 스토리라인은 그대로 따라갔지만 부분적으로 원작과는 다른 부분이 많다.

이번 영화에서도 예외는 아니었는데 좀 사소하게 바뀐 부분도 있었고 크게크게 바뀐 부분도 있었다. 예를 들어서 죽음의 성물에 대한 이야기를 루나 아빠가 아닌 지팡이 제작자가 해준다던가.

그런데 다른 부분은 비교적 괜찮게 바꿨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딱 한가지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바로 마지막 전투 장면인데 원작에서는 이 부분에서 네빌이 폭풍간지를 보여주지만 영화에서는 이 부분이 다소 약하게 묘사되었다. 사실 이 부분에 대한 기대가 컸던 지라 조금 실망스러웠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해리와 볼드모트가 1대1로 맞붙었던 영화의 묘사보다는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해리와 볼드모트가 대결했던 원작의 묘사가 마음에 들었다.

또, 호그와트 공성전의 모습을 좀 더 자세하게 보여주었으면 어땠을까 싶다. 사실 원작에서도 공성전의 모습을 세밀하게 보여주지는 않지만 영화인만큼 이런 부분을 좀더 강조해다면 흥미로운 부분들이 더 많지 않았을까?

그 밖에도 항상 해리포터 영화를 볼 때마다 느끼는건데 원작에 비해서 뭔가 2% 부족하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

하지만 영화의 에필로그 부분에서는 이런 생각이 싹 사라지고 이제 정말 해리포터 시리즈가 마지막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사실 원작이야 4년 전에 완결이 났지만 아직 영화가 진행 중이었기에 완전한 끝이라는 생각까지는 안 들었는데 오늘 이 영화를 보고나니 정말 해리포터 시리즈가 끝났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그 덕분에 영화 자체의 완성도와는 별개로 마지막 엔딩크레딧이 올라갈 때 묘한 감정이 많이 들었다.

언제나 좋아하던 시리즈가 끝날 때의 느낌은 이렇게 미묘한가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