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노 트리거(1995) - 미래를 구하기 위한 시간 여행

  1995년 파이널 판타지의 제작사 스퀘어와 드래곤 퀘스트의 제작사 에닉스의 합작으로 발표된 작품이 있었으니, 바로 크로노 트리거다.

  두 제작사가 힘을 합쳐서 게임을 만든다는 것만으로도 게이머들의 관심을 얻기에 충분했는데, 거기에 더해서 스토리는 드래곤 퀘스트의 호리이 유지, 작화는 드래곤볼, 드래곤 퀘스트의 토리야마 아키라, 프로듀서는 파이널 판타지의 사카구치 히로노부가 맡았다. 

  그야말로 초호화 제작진이 투입되어 제작된 게임이었기에 이 게임은 발매 전부터 높은 주목을 받았고, 결과적으로 당대는 물론 지금까지도 슈퍼패미콤의 명작을 언급할 때 빼놓지 않는 명작 중의 명작이 되었다.   

  국내에서도 아마추어팀에 의해 한글화가 잘 이루어졌기에 많은 사람들이 쉽게 접할 수 있었고, 명작 RPG를 언급할 때 반드시 언급되는 게임 중 하나가 되었다.

  크로노 트리거, 즉 시간의 방아쇠라는 제목에 걸맞게 이 게임은 시간여행을 주 소재로 삼고 있는 게임이다. 이 게임의 시간으로 1,000년에 살고 있는 크로노라는 소년의 소꿉친구 루카가 만든 순간이동 기계로 인해 이 나라의 공주 마르가 다른 시간대로 이동하게 되고 크로노가 그녀를 구하기 위해 게이트를 타면서 게임이 시작된다. 그리고 단순히 마르를 구하기 위해 시작되었던 여행은 우연히 라보스라는 존재로 인해 망가져버린 미래로 갔다가, 미래를 구하기 위한 여정으로 변하게 된다.

  이 게임은 B.C.65000000 ~ A.D.2300이라는 거대한 시간대를 주 무대로 삼고 있는데 일행은 각종 시간대를 돌아다니면서 라보스에 대한 단서를 잡기도 하고, 새로운 동료를 얻기도 한다. 이 때 시간여행을 하면서 조금씩 변화하는 월드맵의 모습을 보는 재미도 나름대로 쏠쏠하다.

  명작 RPG라 불릴 만큼 스토리는 무척이나 탄탄한 편이다. 앞서 언급했듯 이 게임은 시간여행을 주소재로 삼고 있는데, 이 소재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이벤트들은 어떨 때는 대단하다는 느낌마저 안겨준다.

  예를 들어 현대에 굉장히 구두쇠로 그려지는 남자가 한 명 있는데 서브 이벤트를 통해 중세시대에 특정한 일을 해결하면 현대 시대의 이 남자는 배려 깊은 남자로 돌변, 이야기를 진행하는데 도움을 주게 된다.

  또, 이야기의 중반부를 넘어서면 펜던트의 힘을 이용해 처음에는 얻을 수 없었던 아이템을 얻을 수 있게 되는데, 맨 처음 현대에서 아이템을 얻은 뒤, 중세로 돌아가서 똑같은 장소의 상자를 열면 똑같은 아이템을 두 번 얻을 수 있다.

  이렇듯 크루노 트리거는 이야기의 중심 스토리 뿐만 아니라 게임 곳곳에 시간여행으로 가능한 요소들을 심어두었다.

  처음에는 정해진 경로대로 이야기를 진행해나가다가 후반부에 실버드라는 일종의 타임머신이 등장하면서 게임의 자유도가 무척이나 높아지게 된다. 실버드를 통해 시간이동이 손쉬워졌고, 활동반경도 넓어졌기에 이야기를 진행하기가 쉬워졌는데 그에 따라 수많은 서브이벤트가 등장하게 된다.

  실제로 검은꿈이 등장한 이후 곧바로 최종보스를 잡으러가도 되긴 하지만물론 그랬다간 끔살이 때 즐길 수 있는 서브 이벤트의 시간만 해도 상당하다. 그리고 대부분의 이벤트가 게임 초반부에서 중반부 사이에 완전히 매듭짓지 못한 부분이기도 하고, 대부분 최고급 무기를 얻는 사건들인지라 몰입도가 상당하다.

  명작 RPG의 기본조건 중 하나인 캐릭터의 개성 역시 대단하다.

  중세 시대 친구의 유지를 이어받아 왕비의 수호기사를 자처하는 카에부터 시작해 미래시대의 로보, 원시시대의 에이라, 그리고 처음에는 강력한 적으로 등장하지만 나름대로의 사연을 가지고 있던 마왕 등등. 후반 서브 이벤트들을 대개 게임 초반부에 해결하지 못했던 캐릭터들의 사건을 수습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는데 높은 캐릭터성은 이 때의 몰입감을 한층 높여주고 있다.

  처음 게임을 시작할 때, 전투모드에 대해 설정을 할 수 있는데 전투모드는 크게 2가지가 있다. 하나는 아이템이나 스킬을 고를 때 시간이 흐르지 않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게이머가 무엇을 하든 간에 전투 중에 시간이 흐르는 것이다. 그래서 두번째 모드로 했을 때는 좀 더 박진감 넘치는 전투를 할 수 있는데 독특하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괜찮은 전투 시스템인지라 첫번째 모드를 선택하더라도 전투 자체는 재미잇는 편이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이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좋았던 게, 노가다를 강요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저 발생하는 전투 정도만 충실하게 클리어하다보면 게임을 플레이하는데 크게 지장을 주지 않는다.

  또 하나 재미있는 점은 대체로 RPG 게임은 2회차 플레이를 하고 싶게 만드는 요소가 적은 편인데, 이 게임은 첫번째 엔딩을 보고나면 2회차 플레이 때 1회차 때의 육성한 주인공들을 그대로 이어받아 플레이를 하게 되며 게이머의 선택에 따라 12가지의 엔딩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그 중에는 코믹한 엔딩도 있고 베드엔딩도 있는데 나름대로 특색이 있는 엔딩들인지라 2회차 플레이 때의 욕구를 높여준다.

  발매 당시 높은 평을 받았고, 판매량도 괜찮았던지라 플스1 때 후속작인 크로노 크로스가 나오기도 했는데 국내에는 한글화가 되지 않아서 그런지 그렇게까지 알려지지는 않았다.

  최근에 갑자기 RPG가 너무하고 싶어서 이것저것 찾아보다가 사람들의 많은 추천을 받고 하게 된 게임인데, 정말로 오랜만에 RPG게임을 즐겁게 플레이 해본 것 같다. 역시나 명작은 시대가 지나도 명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