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스 1집-Tell The Story


2005년, 대학가요제에 한 팀이 나타났고 대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그 팀은 몇일 간 대한민국에서 큰 주목을 받았고 mbc에서도 정말 오래간만에 대학가요제를 통해 배출된 스타였기에 전폭적으로 이 팀을 조명해주었다.

그 팀은 바로 익스.

잘 부탁드립니다라는 개성넘치는 곡으로 사람들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주었고 mbc의 지원 아래 여러가지 프로그램에도 얼굴을 비추게 되었다.

그렇지만...역시 짧은 시간동안 너무 높은 인기를 얻어서인지 그 인기는 금방 식어버렸고 어느덧 익스는 잊혀져가기 시작했다.

보컬인 이상미 같은 경우 시트콤이나 여러 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추기도 했지만 출연했던 시트콤은 말그대로 망해버렸고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대학가요제만큼에 큰 인상을 남기지는 못했다.

개인적으로 잘 부탁드립니다라는 곡이 마음에 들었던 지라 익스가 좀 더 잘 되길 바랬는데 안타까운 일이다;;

그래도 잘 부탁드립니다에서 좋은 느낌을 받았던 지라 익스의 앨범이 나오면 일단 구매하리라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싱글 앨범, 그리고 장금이의 꿈 ost가 나온 이후에도 앨범 소식이 없어서 까맣게 잊고 있다가 한, 두달 정도 전에 우연히 검색 도중에 익스의 1집 앨범이 2007년에 나왔다는 걸 알게 되었다ㅡ.ㅡ;

타이틀곡은 마리오네트라는 곡인데...잘 부탁드립니다와는 굉장히 다른 노선을 걷고 있는 곡이다. 잘부탁드립니다가 유쾌하고 발랄한 느낌이었다면 마리오네트 같은 경우는 웅장하고 의미심장한 가사들로 이루어진 곡이다.

개인적으로 1집을 구매하기 전 이 타이틀곡을 들어보고 2년 사이에 밴드 색깔이 이렇게나 바뀐 건가라는 생각이 들긴 했지만 곡 자체가 괜찮았기에 일단 1집을 구매했다;

뭐...타이틀곡 빼고는 역시나...잘 부탁드립니다와 같은 느낌의 곡들이었다;
(말그대로 타이틀곡이 훼이크ㅡ.ㅡ;)

마리오네트를 제외하고는 말그대로 유쾌 상쾌 발랄 1집.

데뷔 때의 모습이 그대로 살아있는 앨범이었다.

곡 자체의 느낌도 발랄하고 전반적으로 가사가 재밌었다. 보통 20대를 보고 싱그럽다, 발랄하다 이런 표현을 많이 쓰는데 이 앨범이 딱 그 느낌이었다.

또 하나 독특했던 점은 사랑노래가 없다는 점. 굳이 따지자면 좋아하면 됐잖아가 있긴 하지만 사랑노래라기에는 좀 그렇고;

신인가수든, 중견가수든, 실력이 좋던, 나쁘던, 음악색이 독특하던, 아니던 어지간하면 사랑노래 하나쯤은 껴있는게 사실인데 익스의 1집 앨범에는 사랑노래라고 할만하게 정말 없다;

진짜 발랄함만을 극도로 강조한 앨범이랄까?

들으면서 진짜 명품 앨범이다라는 생각까지는 들지 않았지만 전반적으로는 괜찮았고 잘 부탁드립니다라는 곡을 듣고 생겼던 기대심리를 어느 정도 만족시켜주었다. 또 1집이라는 걸 감안했을 때 괜찮은 완성도라는 생각이 든다.

개인적으로는 봉쥬르 쥬템므, 연락주세요,  좋아하면 됐잖아, 나나나, 판타스틱 소녀백서 No.1, 마리오네트 등의 곡이 마음에 들었다.

안타까운 건 앨범 자체가 괜찮음에도 불구하고 1집 방송출연이 전무하다는 사실ㅡ.ㅡ;

찾아보니까 케이블에서 노래 부른게 딱 한 번있더라;;

아니 마봉춘, 그렇게 밀어주던 애들, 앨범도 괜찮게 나왔겠다 좀 더 밀어주지;;

어쨌거나...정말 1집은 방송출연이 전무; 그리고 얼핏 본건데 멤버 중 남자 멤버 분이 군대를 가는 것 같던데;;

이러다가 2집은 아예 나오지도 못하는거 아니가하는 불길한 생각이 든다;
(워낙에 가요계가 불경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