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결소년 완결



처음부터 그렇게 길지는 않을거라 생각하지만 단2권 만에 완결이 날 줄은 몰랐다;

뭐, 순결소년에 대한 전체적인 감상은 예전에 순결소년에 대한 감상을 쓴 적이 있으니 패스.

일단 완결에 대해 이야기해보자면...뭐 나름대로 괜찮은 결말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다만 초반 야하다고 생각할 만한 생각들은 센스있게 그려냈는 게 재밌었는데 후반부로 가면서 주인공과 여주인공 사이에 연애관계에 초점이 맞춰지면서부터 순결소년의 특징이라 할 만한 부분들이 많이 가려졌다는 생각이 들긴 했다.

그렇지만 나름 괜찮은 결말이라고 한 건, 애초에 이 만화가 아예 판타지 쪽으로 전향하지 않는 한 주인공이 중성체가 되는건 불가능한 일이었고 그것에 맞추어 나름대로 코믹하면서도 깔끔한 결말을 만들었기에 괜찮은 결말이라고 한 거다.

확실히 가리 스토리 작가가 신선한 작품을 잘 만들어내기는 하는 것 같다.

보다보면 이거 정말 같은 작가가 스토리 쓴 건가라는 의문이 들긴 하지만;


p.s 최근 영챔프에 순결소년 후속작으로 순결소녀가 연재되기 시작했다.
     뭐, 1화부터 역시나 특유의 센스는 놀라웠다;
     순결소년과 전혀 연계점은 없어보이지만 그래도 지나가는 사람 형식으로라도 한 번
     순결소년의 인물들이 등장하면 재밌을 것 같기는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