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탐정 김전일 시즌2-켄모치 경부의 살인

                                          
                                                소년탐정 김전일 2부 9
                                               6점

비정기 연재이긴 하지만 그래도 군대 갔다오면 여러권 나와있지 않을까 싶었던 김전일.

고작 3권 나왔다ㅡ.ㅡ

어쨌거나 9권, 10권에 걸쳐있는 이번 사건은 제목부터가 자극적이다.

소년탐정 김전일 시리즈의 명조연중 하나인 켄모치 경부의 살인이라니;;

뭐 김전일이 누명을 쓴 경우도 두번이나 있고하니 이번에도 누명이겠거니 싶긴 했지만 그래도 제목부터가 팬의 마음을 자극하는 건 사실;

3년 전 한 여고생을 감금하여 폭행하고 희롱한 그야말로 개의 자제분들인 세 명의 고등학생이 형을 마치고 풀려나게 되고 그 와중에 켄모치 경부가 누명을 쓰게 된다. 그리고 김전일이 그 누명을 벗겨낸다는게 주 스토리이긴 한데.

그냥 이번 사건은 제목이 주는 자극에 비하면 조금 평범한 사건이었던 것 같다. 트릭도 그렇게까지 기발하게 와닿지 않았고 애초에 켄모치 경부가 범인이 아닐 거라는 걸 확신하고 보기 시작했기에 긴장감도 덜했다. 범인의 정체도 그냥 괜히 이 놈 아니야 했는데 그 놈이었다ㅡ.ㅡ

그리고 작가의 말에 이번 편에는 조금 사회비판적인 부분이 들어갔다고 했는데 그 부분이란 아마 일본의 '소년법'에 대한 것으로 이야기 초반부터 대놓게 이 부분을 비판한다.

그러니까 본론은 강력범죄를 저지른 청소년들은 소년법에 의해 언론에 노출도 안 되고 형도 비교적 짧게 마칠 수 있는데 이렇게 형을 마치고 나온 이들은 제대로 된 반성을 하는 것도 아니고, 제대로 된 처벌도 받는게 아니라는 거다.

문제는 독자인 내게 그다지 와닿지 않았다는 거.

비판의 방법이 너무 직설적이라 오히려 촌스러워보였다. 더군다나 소년법으로 인해 형을 마치고 나온 녀석들이 하는 행동은 정말 만화에서나 나오겠다 싶을 정도의 인격들인지라 오히려 너무 과장한게 아닌가 싶다.

그냥 사건 전개를 위한 하나의 소재로 채택한 느낌이었지 중점적으로 이 부분을 다루지는 않은 느낌이었다.

그리고 10권에 실린 단편 2개.

첫번째 단편은 과연 14살 밖에 안 된 여중생이 무슨 원한이 있어서 사람을 죽일 것이며 소녀가 저 정도의 트릭을 준비할 정도로 머리가 돌아가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마디로 황당했다.

두번째 단편은 그냥 캐릭터성에 의존한 쉬어가는 코너랄까. 오히려 이번 사건이나 첫번째 단편보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8권까지 보여줬던 사건들에 비하면 이번 사건은 다소 맥이 빠지는 느낌이었다.

물론 김전일이기에 기본 이상의 재미는 보장했지만 기대이하였다.
  • Nalo Kubi 2010.11.09 16:0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소년탐정 김전일은 오래 전에 몇번 봤던 기억만 나는...

    잘 보고 갑니다.

    • 성외래객 2010.11.09 16:17 신고 수정/삭제

      시즌2는 그림체로 인해 호불호가 갈리고 있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아직까지는 볼만하다고 생각합니다. 몇몇 사건은 꽤나 인상적이기도 했고요ㅎ
      잘 보셨다니 기쁘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후훗 2011.06.10 21:22 ADDR 수정/삭제 답글

    이사건의 모티브인 '콘크리트 여고생 살인사건'의 주범격인 넘이 3년만에 출소를 하면서
    (다른공범은 1년안에출소;;) 아마 소년범과 이사건을 다뤄보고 싶었을거라 생각합니다.
    갠적으로 그 사건에 치를 떨정도의 분노를 느끼는 사람으로써 좀 트릭이 허무하긴했지만
    이런식으로라도 관심을 다시한번 모아본다는데 의의를 둔 에피라고할까영;
    물론 저도 이사무아저씨의 결백을 믿었기에 ㅋㅋ 긴장감은 전혀없었지만여.
    또 만화다보니 실제사건의 참혹성의 100/1도 살리지못했고 반성하는걸로 급마무리한건
    마음에 안듭니다만..
    암튼 재미를떠나 이젠 의무감으로 보고있는 만화라 끝나면 또 아쉬울거같아영 ㅋㅋ

    • 성외래객 2011.06.12 02:44 신고 수정/삭제

      저도 이 책을 보고 관련사건에 대한 정보를 찾아봤었는데 현실은 정말로 참혹한 사건이었더군요. 정말 사건 내용 보면서 천하의 개쌍놈들이라는 소리가 절로;;
      뭐, 저도 이 에피소드의 의의 자체는 높이 치지만 일단 흥미라는 면에서 보자면 다소 아쉬운 에피소드였죠. 그리고 저 역시 코난이나 김전일은 이제 재미가 있고 없고를 떠나서 의무감으로 보는 수준(...)

  • 저두 의무감으롴ㅋㅋ 2012.06.20 12:49 ADDR 수정/삭제 답글

    단편1편은 열네살이라는 적은나이로 저정도의 트릭을 쓴건 좀 웃기긴하지만
    동기부여는 충분했고 어린아이의 머릿속에선 죽이려고 한게 아니라 그냥 다치게하려한거라고
    대사에서도 충분히 어필했으니 문제는 없어보여요ㅋㅋ
    것보다 단편2편의 내용이 왠지 모든 사건의 범인은 사실 김전일이다란 루머를 생각나게해서
    좀 재밌게 봤었어요ㅋㅋ

    • 성외래객 2012.06.22 10:09 신고 수정/삭제

      동기부여나 개연성이 부족하다기보다는 14살 애가 저런 짓을 한다는게 당황스럽긴 했죠;

      두번째 단편은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추리 싹 빼고 캐릭터 놀이로 가버렸는데, 이런 단편이 김전일에서는 많이 없는 편이라 재밌게 봤습니다ㅎㅎ

  • 2012.07.16 03:34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성외래객 2012.07.17 14:12 신고 수정/삭제

      시즌1에 비해서는 시즌2가 확실히 떨어지는게 사실인 것 같습니다. 김전일이라기보다는 탐정학원q에 가까운 그림체도 그렇고, 사건의 질도 시즌1에 비해서는 전반적으로 떨어지죠. 간혹 괜찮다 싶은 사건이 있긴 하지만 아무래도 시즌1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도 요이치에 대해서는 이래저래 실망이 큰 편입니다ㅠ.ㅠ 시즌1만해도 카리스마 있는 악역이었는데 시즌2에 들어와서는 자기가 했던 말도 바꾸는 3류 악역이 되어버린 지라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