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가붕가레코드의 지속가능한 딴따라질

                                       
                                       붕가붕가레코드의 지속가능한 딴따라질
                                    10점

08년 중순.

EBS의 스페이스공감에 출현했다 특유의 퍼포먼스로 온라인 상에서 큰 화제를 몰고 온 장기하와 얼굴들.

처음에 오직 퍼포먼스에만 집중되었던 관심은 이내 장기하와 얼굴들의 음악에 대한 관심으로 바뀌었고 이내 그 관심은 거의 폭발적으로 바뀌었다.

장기하와 얼굴들이 낸 수공업 싱글앨범은 이후 높은 판매량을 보이기 시작했고 장기하와 얼굴들은 신문, 방송 등에도 자주 얼굴을 비추기 시작했다.

어느새 그들에게 붙은 별명은 인디계의 서태지와 아이들.

그들의 인기가 얼마나 치솟았던지 09년 발매된 그들의 1집 앨범은 각종 아이돌 그룹과 쟁쟁한 가수들의 앨범들이 있었음에도 불구 꽤나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연말에 있던 각종 시상식에서도 얼굴을 비추었다.

인디계에는 몇 안 되는 사례랄까.

어쨌거나 장기하와 얼굴들의 소속사는 붕가붕가레코드라는 곳으로 이름만 봐도 알 수 있듯이 꽤나 범상치 않은 곳인데 그런 그들이 책을 냈으니 그게 바로 '붕가붕가레코드의 지속가능한 딴따라질'이다.

원래 책이 나온 걸 전혀 모르고 있었는데 10월 쯤에 휴가를 나갔던 선임이 인디음악계의 관심이 있던 선임인지라 이 책을 사왔고 덕분에 겸사겸사 보게 되었다.

사실 장기하와 얼굴들의 인기에 편승해서 나온 책이라 질이 떨어지는 건 아닌가하는 생각도 조금 있었는데 그런 우려와는 달리 우리가 괜히 붕가붕가레코드가 아니라는 걸 증명하듯 책은 꽤나 괜찮았다.

장기하와 얼굴들이나 인디음악 계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재미있어할만한 이야기가 이 책에는 가득하다.

처음 소소하게 몇명이 음악을 하려고 뭉쳤다가 그 기획이 발전되어 붕가붕가레코드까지 오게 된 경위도 재미있었고 그들의 입장에서 본 장기하와 얼굴들의 성공사례도 흥미로웠다.

또 장기하와 얼굴들로 인해 달라진 점이라든가, 기획사에 소속되어 있는 개성넘치는 사람들에 대한 소개, 기획상 소속된 다른 가수들에 대한 이야기까지. 정말 재밌게 읽은 것 같다.

그러나 단순히 이 책이 장기하와 얼굴들 관련 서적에 그치지 않는 이유는 읽은 이들에게 자신들의 소신을 전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책 제목에 있는 대로 이들이 추구하는 건 '지속가능한 딴따라질.'

'안 하는 것보다 하는게 무조건 낫다'라는 신념 아래 거의 계란으로 바위치기 식으로 지금까지 이어져 온 붕가붕가레코드.

개인적으로 읽으면서 장기하와 얼굴들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알게 된 점도 좋았지만 전역 후 장래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볼 시점에 읽은 이들의 이야기는 남달랐다.

이들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게 될 지는 알 수 없지만 젊은이들이 오직 음악을 하겠다는 일념으로 뭉쳐 자그마하지만 소속사를 만들고, 음반을 내고, 가수들을 모으는 등 점차 하나의 소속사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면서 참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되었다.

돈을 벌기 위해 일할 것인가, 하고 싶은 걸 할 것인가라는 생각도 다시 한 번 해봤고 '이건 안 될거야'라고 미리 의기소침해있던 나에게 이들이 던진 '안하는 것보단 하느게 무조건 낫다'라는 메시지는 뭔가 알게모르게 힘을 주었다.

단순히 장기하와 얼굴들의 관련 서적일거라 생각하고 읽었는데 의외로 내 꿈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계기를 마련해주는 책이었달까.

그렇기에 단순히 장기하와 얼굴들이나 인디음악 계의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아닌 다른 사람들에게도 이 책을 추천하고 싶다.

특히 자신의 장래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더욱 권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