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와 그녀와 소환마법 3권



1권까지는 '괜찮네' 정도였다가 2권에서부터 '이거 물건이다'라고 느낀 그와 그녀와 소환마법.

덕분에 3권을 정말로 기다렸다.

그렇게 기다리고 기다리던 3권이 6월에 나왔지만 당시 자금도 거의 없었고 시험기간까지 겹쳐가지고 도저히 볼만한 시간이 없다가 최근 들어서야 보게 되었다.

결론부터 말하면 3권 역시 대만족이었다.

왠지 이 책은 나랑 정말로 잘 맞는 느낌;

1,2권에서 추리라는 요소가 많이 부각되고 연애부분은 잔재미를 안겨주는 양념 같았다면 3권은 추리라는 요소가 싹 사라지고 각 캐릭터들의 연애감정을 중심으로 사건이 흘러간다.

뭐, 1,2권과 같은 긴장감은 들지 않지만 잔재미도 많고 3권의 중심이 되는 이야기 역시 추리라는 요소만 제외되었을 뿐, 여전히 재미난 요소로 가득한지라 읽고 난 감정은 앞서 언급한대로 대만족이지만.

유키코의 경우 1권에서는 자신의 감정을 잘 모르다가 2권에서는 짝사랑의 감정을 느꼈는데 3권에서는 유야를 노리는 강력한 경재자가 둘이나 나타나면서 왠지 모를 조바심을 느끼게 되고 1,2권에서는 단순 조력자 정도로 등장했던 미키의 경우 3권에서는 디자이어라는 엄청난 소환도구를 얻게 됨으로써 3권의 중심 캐릭터로 떠오름과 동시에 레이에 대한 사랑도 한층 강렬해진 것으로 묘사된다.
(또, 미키의 경우 2권까지는 악마나 천사의 존재, 그리고 유키코와 유이가 행한 소환마법에 대해 아무 것도 몰랐지만 이번 권에서 어지간한 진실은 모두 알게되었기에 앞으로의 비중도 어느 정도 높아질 거라 생각된다.)

그리고 유키코나 미키가 아니더라도 전권에서 등장했던 인물들 대다수가 여전히 개성넘치는 모습으로 등장하며 시젬이나 토모코 같은 신 캐릭터들도 여럿 등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