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칠 때 떠나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남의 최고급 호텔 1207호에서 칼에 9군데나 찔려 발견된 A급 카피라이터 정유정. 휘발유 통을 들고 현장에서 바로 검거된 의문의 용의자 김영훈. 사건의 증거 확보를 위해 현장에 투입된 수사팀들의 분주한 움직임 속에, 이들과 함께 발빠르게 움직이는 무리가 있었으니... 바로 방송국 PD, 스탭들이다.

 대한민국 건국 이래 최초로, '범죄없는 사회만들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허울좋은 '살인사건의 수사 생중계'가 공중파를 타고 실황 중계되려는 찰나다. 이름하야 특집 생방송 "정유정 살해사건, 누가 그녀를 죽였는가?". 방송 스튜디오 내부엔 패널과 전문가, 방청객들의 식견이 오가고, CCTV로 연결된 현장 수사본부에서는 검사와 용의자 간의 불꽃 튀는 수사가 벌어진다. 이들의 목적은 바로 수사의 생중계를 통해 '최대한의 시청률'을 뽑아내는 것! 동물적 감각을 지닌 검사 최연기(차승원)와 샤프하지만 내성적인 용의자 김영훈(신하균). 전 국민의 유례없는 참여와 관심 속에, 1박 2일 간의 '버라이어티한 수사극'은 활기차게 진행된다.

 시작은 창대하지만 끝이 미약하다...? 점점 미궁으로 빠져드는 수사. 김영훈 외 호텔 지배인, 벨보이, 주유원 등 증언자들이 늘어 나면서 애초 범인을 김영훈으로 지목하던 수사는 미궁으로 빠질 위험을 보인다. 혼란스러운 수사 데스크와 방송 관계자들의 우려 속에 50%에 육박하던 시청률도 곤두박질을 치며 수사쇼는 점점 흥미를 잃어간다. 다급해진 방송국에선 극약처방을 쓰기로 하는데...

 
요즘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중 하나인 박수칠 때 떠나라를 보았다.


뭐, 개인적으로는 조금 실망이었달까?


광고에는 그런 말 하나 나온 적 없지만 차승원과 신하균의 심리전이나 두뇌싸움을 기대하고 갔는데...


결과를 말하자면 그렇지만은 않다.


일단 영화를 보면 챕터별(?)로 내용이 나눠져 있다.


아마 대충 심문, 전설, 쇼 이런 것들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흥미로운 구성이다.


하지만 내가 약간 실망이었던 점은 두뇌싸움을 뒤로하고라도 내용이 조금 산만하다고 할까?


특히나 중간에 전설편이라고 해서 차승원 과거 이야기는 도저히 왜 나오는지 이해가 안 갔다.


뭐, 그래도 명작까지는 아니더라도 수작까지는 되어보이는 영화다.

여기서부터 중요 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