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신 18권

이번 권으로 한권이 넘는 분량 동안 진행되었던 과거 편이 종료되었다. 사실상 17권에서 중요한 이야기는 거의 다 나왔기 때문에 이번 권에서는 과거편을 빠르게 마무리짓고, 다시 현실 쪽의 이야기를 진행했다.

 

박성우 만화가의 코멘트에 의하면 18권에서 드디어 최종장에 돌입했다고 하는데, 분위기 자체도 그런게, 과거편이 종료된 뒤, 일행은 고스트와 만난 걸 제외하면 휴식 아닌 휴식을 취하고 곧바로 이야기의 마지막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이는 사자신 일족의 성지로 돌입했다. 그리고  돌입 직후, 시온과 격돌하면서 18권이 끝이 났다.

 

18권은 최종장으로 가기 위한 교두보에 가까운 역할이라고 볼 수 있는데, 그래서 그런지 이번 권은 최종 전투에 돌입하기 전, 잠시 긴장을 이완시켜준다는 느낌이 강했다.

 

물론 고스트와의 만남이라는 중요한 이벤트가 있긴 했지만, 새로운 내용을 전달해주기보다는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을 되집어본다는 느낌이 강해서; 물론 이 때까지도 레이신의 진정한 목적은 밝혀지지 않았다. 작품 상에서는 서브를 모두 죽여서 인류의 숫자를 줄여서 테라의 균형을 맞추려는 거라고 하긴 하지만, 풍기는 분위기로 보아서 뭔가가 있다는 건 누구나가 느꼈을 것이다. 아마도 이 부분은 레이신과의 최종 전투 때에나 밝혀지지 않을까?

 

개인적으로는 흑신이 임달영 작가나 박성우 만화가 모두에게 최장편 만화가 되지 않을까 했는데, 18권의 분위기로 보아 박성우 만화가의 최장편인 나우의 25권에 못 미칠 가능성도 있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