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 갈릴레오

                    
                     탐정 갈릴레오
                   10점

국내에는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유명한 탐정 갈릴레오 시리즈의 첫번째 작품 '탐정 갈릴레오'

용의자 x의 헌신을 재밌게 본 지라 언젠가 이 시리즈를 봐야겠다 생각만 하고 잊고 있었는데 학교 도서관에서 자료 찾다가 우연히 보게 되어서 냉큼 빌려왔다.

원래 시험기간이라 조금씩 읽으려했으나 결국 이틀 만에 독파. 과연 명불허전이었다.

탐정 갈릴레오는 용의자x의 헌신과는 달리 5개의 단편으로 구성되어 있었는데 본래 단편 추리소설보다 장편 추리를 좋아하기에 처음에는 썩 끌리지 않았다. 그러나 결국 위에 언급한대로 이틀 만에 독파.

설정 자체가 구사나기와 유가와가 대학 동기이기 때문에 탐정 갈릴레오, 유가와가 처음 등장하는 책임에도 딱히 유가와에 대한 인물 설명은 하고 있지 않다. 그냥 용의자 x의 헌신에 나온대로 과학적인 추리를 좋아하는 괴짜 교수님의 이미지를 그대로 보여준다. 

하긴, 원래 이게 첫번째 작품이니 당연하다면 당연한 소리겠지만.

사실 용의자 x의 헌신을 볼 때 이 시리즈의 제목이 탐정 갈릴레오인 이유가 물리학자가 탐정이라 그런가보다 했는데 이 책을 보면서 단순히 주인공이 물리학자이기에 그런 제목을 붙인 게 아니라는 걸 알았다.

이 책에 소개된 다섯 개의 사건은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답게 기발한 트릭으로 구성되어있는데 이 사건들은 모두 과학적인 이론과 관련이 되어 있다.

그렇다고 일반인들이 이해 못할 정도의 과학이론들은 아니다.  

오죽하면 고등학교 때부터 과학과는 담을 쌓아온 나조차도 각 사건들이 이용된 과학원리들을 이해할 수 있을 정도였다.

또, 과학적인 부분에 치중해 사건의 재미를 놓치지도 않는다. 용의자 x의 헌신처럼 이 책 역시 깔끔한 사건 전개, 담담한 문체, 그리고 높은 흡입력을 보여준다.

너무 몰입해서 본 지라 이 책의 다음 시리즈를 빌려오지 않은게 후회될 정도다.그래서 백야행을 빌려왔다 
다만 이제 중간고사가 10일도 안 남았다는 게(...)